메뉴 건너뛰기

자유게시판

2018.07.13 01:57

꽃들은 조용히

조회 수 1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

장마

 

일년에 한 번은

실컷 울어버려야 했다

흐르지 못해 곪은 것들을

흘려보내야 했다

부질없이 붙잡고 있던 것들을

놓아버려야 했다

 

눅눅한 벽에서

혼자 삭아가던 못도

한 번쯤 옮겨 앉고 싶다는

생각에 젖고

 

꽃들은 조용히

꽃잎을 떨구어야 할 시간

 

울어서 무엇이 될 수 없듯이

채워서 될 것 또한 없으리

 

우리는 모두

일 년에 한 번씩은 실컷

울어버려야 한다


자유게시판

자유로운 주제로 글을 올릴 수 있습니다. 회원가입하시면 여기에서 인사를 부탁드립니다.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공지 회원가입 및 회원 권한 안내 연구소장^^ 2015.03.29 49
공지 자료이용 저작권 안내 및 저작권 침해관련 안내 에듀코딩 2015.03.29 119
240 아름다운 꽃이 되고 바람품 2018.07.15 0
239 그리움이란 때로는 시린 추억이다 바람품 2018.07.15 0
238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바람품 2018.07.15 0
237 가끔은 있잖아 바람품 2018.07.15 0
236 언젠가 네가 바람품 2018.07.14 0
235 사랑했던 그대에게 바람품 2018.07.14 0
234 거울을 보며 바람품 2018.07.14 0
233 꽃 피는 봄날 있으면 바람품 2018.07.14 0
232 행복했던 기억과 바람품 2018.07.14 0
231 눈에 보이는 현실이 바람품 2018.07.14 0
230 내가 살아서나 바람품 2018.07.14 0
229 오랜세월 보지못한 바람품 2018.07.13 0
228 나 사랑의 집 바람품 2018.07.13 0
227 어느 햇살 바람품 2018.07.13 0
226 그 사람을 생각하면 바람품 2018.07.13 0
» 꽃들은 조용히 바람품 2018.07.13 1
224 아직도 사랑하고 바람품 2018.07.13 1
223 아파하는 내 사랑은 바람품 2018.07.12 1
222 당신의 의미 바람품 2018.07.12 1
221 팔베개 바람품 2018.07.12 1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3 Next
/ 13
위로